안드로이드 스튜디오

Android studio는 애플 실리콘 맥에서 로제타2 기반으로 동작한다. 앱 실행은 실기기에는 잘 되지만 에뮬레이터에서 동작하지 않는 한계가 있다.

 

안드로이드 에뮬레이터

특정 버전에서 앱 동작을 테스트하려면 어쩔 수 없이 기기 대신 에뮬레이터를 써야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구글링을 해보니 애플 실리콘용 에뮬레이터 프리뷰 프로젝트를 발견했다. 사이트 주소는 github.com/741g/android-emulator-m1-preview 이다.

릴리즈 페이지(github.com/741g/android-emulator-m1-preview/releases)로 이동하고 Assets을 확장하면 다음과 같이 다운로드 링크가 나타난다.

dmg 파일을 다운로드하고 설치한다. 

인증되지 않은 개발자 경고가 나타나는데, 시스템 환경 설정 -> 보안 및 개인 정보 보호 앱 동작을 허용하면 에뮬레이터가 동작한다. 다음은 에뮬레이터 이미지다.

 

ADB 오류

처음 에뮬레이터가 동작하면서 다음과 같이 ADB 경로 문제가 발생했다.

에뮬레이터의 사이드 메뉴에서 설정으로 이동하고, Use detected ADB location 항목을 Off하고 직접 adb 경로를 선택한다. Android SDK가 유저 폴더의 라이브러리에 설치되어 있는데 이는 숨겨진 폴더라서 파일 다이얼로그에 나타나지 않는다. Command + Shift + [.] 를 누르면 숨겨진 폴더도 나타난다. 이를 이용해서 adb 경로를 선택한다.

에뮬레이터에 앱 동작

에뮬레이터가 동작하면 안드로이드 스튜디오의 기기 목록에 다음과 같이 Virtual Device로 나타난다. 이제 애플 실리콘 맥에 안드로이드 에뮬레이터를 사용할 수 있다.

 

플레이 서비스

m1 안드로이드 에뮬레이터 프리뷰2로 설치해보니, 플레이 서비스가 설치되지 않아서 앱 동작이 실패했다.

프리뷰 v3에 구글 API 시스템 이미지가 포함되어 있다길래, 이를 이용해서 에뮬레이터에 앱이 동작시켰다. 이제 구글 플레이 서비스가 없다는 오류가 발생하지 않는다.

 

반응형
SKT에서 테스트 중인 디자이어 용 프로요(안드로이드 2.2)가 유출되었다는 소식에 설치를 진행했다.



2.1

2.2




SD카드에 앱 설치

2.2를 기다린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SD카드에 앱 설치 기능이다.
세팅에서 프로그램 관리 메뉴를 보자면

2.1에서의 응용 프로그램 관리 화면이다.


2.2에서는 어떻게 변했을까?

SD카드로 이동이라는 버튼이 생겼다. 프로그램 설치 공간이 부족한 디자이어에는 필수적인 기능이다.

상단의 탭을 적용한 것은 상당히 편리하다.
이전 2.1에서는 시스템의 모든 프로그램까지 동시에 나와서 필요한 앱을 찾는데 시간이 걸렸었다.




WIFI 핫스팟

또 큰 변화는 WIFI 핫스팟(테터링)이다. 3G 통신망을 이용해서 휴대폰을 무선랜 공유기로 바꿔주는 기능이다.






마켓 인터페이스 변화

마켓의 인터페이스가 바뀌었다. 2.2에는 정보와 댓글로 분류되어 댓글을 더 많이 볼 수 있다.
그리고 2.2에서는 자동 업데이트 기능이 추가되었다.

2.1

2.2

2.2




태스크 전환

태스크 전환 화면에 약간의 변화가 생겼다.
기존 2.1에서는 6개의 앱이 보이는 반면에 2.2에서는 8개가 나타난다.

2.1

2.2




ps. 버전 2.13(현재 2.12)가 정식으로 나온다는 소문이 있다.

반응형
다음 중 안드로이드 개발을 가장 어렵게 하는 것은?

  - 좋은 UI툴이 없는 것 => XML코딩량이 너무 많다.
  - 수없이 많은 자잘한 파일들이 생긴다. => 파일 찾다가 시간 다 간다.
  - 각종 이미지가 너무 많이 필요하다. => 아이폰이 비해서 약 2-3배?

위에도 답은 없다.

바로 느려터진 이클립스와 안드로이드 시뮬레이터의 조합이다.

몇 년 전만 해도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성능(씨피유 2기가에 메모리 4기)의 시스템에서도 이렇게 느리다니!!!
이클립스가 동작하는 초기의 시스템에 비해서 몇 배나 빨라졌지만 정작 이클립스 개발 속도는 더 느려지는 것 같다. 무슨 풀 3D 게임인양 다음 버전이 나오면 시스템도 업그레이드 해야 하는 느낌이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SSD의 조합이다만 SSD금액에다가 세컨드 베이 + ODD케이스 비용까지 추가되니 쉽게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현재 대안으로 찾은 방법이 램 디스크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diskutil erasevolume HFS+ "ramdisk" `hdiutil attach -nomount ram://1165430`

를 실행하면 약 560메가의 램 디스크가 생기고 ramdisk로 마운트된다(/Volume/ramdisk)





1. 작업 파일 복사

램디스크는 언마운트를 하거나 전원을 내리면 삭제되기 때문에 동기화를 생각해야 한다. 현재는 SVN을 이용해서 작업중이므로 별도로 해주는 것은 없다.

만약 SVN등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작업 후에 반드시 실제 하드로 복사를 해줘야 한다. 아니면 폴더 싱크 툴같은걸 사용하던가.


2. 이클립스 복사, 프로젝트 추가

이클립스도 아예 램디스크 영역으로 복사해서 사용한다.

이클립스에는 같은 id로 프로젝트 등록이 안된다. 즉 램디스크로 복사한 이클립스가 기존의 workspace를 사용하도록 하면 프로젝트 뷰에는 기존의 프로젝트들이 나온다.

이 상태에서 램디스크의 프로젝트를 추가하면 아래와 같은 메시지가 나오고 프로젝트를 등록할 수 없게 된다.



램디스크에서 동작하는 이클립스는 하드 디스크에서 동작하는 이클립스와는 별도의 workspace를 잡아둔다. 그러면 이클립스가 뜨고 나면 프로젝트가 아무것도 등록되어 있지 않은 상태이다.

참고 : workspace는 설정에서 매번 물어보게 할 수 있다.


초기의 다소 지루한 과정
  - 램 디스크 생성
  - 이클립스 복사
  - 소스 복사(혹은 SVN에서 checkout)
  - 프로젝트 import

을 거치기는 하지만 조금이나마 실행 속도가 향상된 것을 느낄수 있다.


참고
http://osxdaily.com/2007/03/23/create-a-ram-disk-in-mac-os-x/



반응형

갈릴레오 버전의 이클립스는 맥에서 극악의 속도를 보여줬었다. 특히 레이아웃 편집을 위해서는 이클립스가 아닌 다른 편집툴을 이용하기도 했다.

그나마 새로운 카카오 프레임웍 버전 대신에 구세대인 카본 프레임웍 버전은 그나마 참아가며 쓸만했었다.

새롭게 발표한 헬리오스 버전은 카카오 버전에 대한 자부심일까? 카본 버전이 나오지 않았다. 카카오 버전을 설치해보니 과연 쓸만한 수순으로 속도가 나온다.(그러나 윈도우용에 비하면 아직 멀었다.)

아래와 같이 external.folders를 리프레쉬 하면서 빌드 과정에 많은 시간을 잡아먹고 있다.









반응형
  1. Min™ 2010.11.12 14:41 신고

    메모리를 늘려서..해결하긴했는데.. 확실히 느리죠..

드디어 한국에서 안드로이드 유료 마켓이 오픈했다.

다양한 화폐 단위가 보인다.




상단에 보이는 인기 유료 탭이 보이지 않으면 

설정 > 응용 프로그램 설정 > 마켓 > 마켓 업데이트 제거

다시 마켓에 접속하면 라이센스 동의화면이 나온다. 동의를 하고 나면 마켓에 유료 탭이 보인다.


캐시 삭제, 업데이트 제거, 종료후 재실행까지 해본다.




앱 구매하기

구매를 하게 되면 구글 체크아웃을 이용하여 결제를 진행한다. 이때는 해외에서 결제가 가능한 PLUS나 MASTER 신용카드가 필요하다.

아래는 앱을 구매하는 과정이다.




구글 체크

처음에 구매를 할 때에는 결제 가능한 카드가 나오지 않는다. 구글 체크아웃에 가입하면서 구글 라이센스 동의와 카드 정보를 입력하는 과정을 거친다.





반응형
디자이어에 구글 보이스 서치 기능이 없다!!??


왼쪽은 My Touch 3G(T-Mobile)이고 오른쪽은 디자이어(SKT)의 모습이다. 구글 검색 위젯에 Voice Search 버튼이 없다!

검색을 해보니 외국의 통신사를 통해서 배포되는 디자이어에도 Voice Search가 뒤늦게서야 업데이트 되는 상황이다.

디자이어의 소프트웨어 버전이 외국의 버전보다 최신임에도 빠져있는 이유로 아마도 한국어 검색이 안돼 그런게 아닌가 싶기도 하지만,,, 나름 재미있는 기능이므로 없으면 안된다!

구글링을 통해서 Voice Search를 별도로 설치할 수 있다는 정보를 얻었다.
디자이어용 apk 다운로드

다운로드 받은 다음에 바로 설치하지 말고 ASTRO등을 이용해서 파일 브라우징 후 설치를 하라고 한다.

아래는 설치 모습이다.




이제 위젯을 확인해본다(검색 위젯을 삭제 후 다시 배치했다.) 검색 위젯의 오른쪽 끝부분에 마이크가 생겼다!




보이스 서치하는 보습.
(설정_Setting > 응용 프로그램_Applications > 알 수 없는 소스_Unknown sources 를 체크해야 설치된다.)



올레!! 한방에 안드로이드 검색이 됐다.

단어 발음을 하고, 인식된 발음을 다시 해보는 식으로 꼬리를 무는 것도 나름 재미있다.
반응형
  1. StudioEgo 2010.05.22 13:55 신고

    다운 받아서 설치해보았는데 잘 되더군요 ㅎㅎ
    글 잘 보았습니다 :D

    • WannaBeWize 2010.05.23 17:37 신고

      검색해서 설치해보고 적은 글인데 도움이 되었다니요^^ 즐거운 안드로이드 생활 하시길~


미래에셋의 안드로이드 앱 M-Stock 을 설치하면 VGuard도 함께 설치된다.
앱을 실행시키면 먼저 휴대폰을 검사하는데...



어이쿠야, 공장 초기화를 할 기세!



반응형
구글 마켓

현재 테스트중인 안드로이드 폰이 미국향 HTC의 마이터치이고 T-Mobile의 심카드가 장착되어 있는지 유료 마켓이 접근할 수 있었다.



애플의 앱 스토어는 달러를 기준으로 표기되는 반면에 구글 마켓은 다양한 통화를 사용한다. 엔화도 표기가 되는지 Japan으로 검색. 역시 미소녀 앱이 나온다.^^

결제는 구글 체크아웃을 사용한다.



앱을 선택하고 결제 수단을 카드로 선택(다른 선택이 없다-_-) 한다.

카드 정보를 넣는 부분.



조금 입력하는 것이 많다. 아직 결제 까지 해보지는 않았지만 설마 다음 결제에도 저 정보를 죄다 넣어야할까?

애플 앱스토어는 한번 결제 정보를 등록해놓으면 비밀번호 한번으로 결제할 수 있다.(그만큼 위험도 있겠다만, 편리하다.)

한국의 구글 마켓

그럼 국내의 심카드가 장착된 한국향 안드로이드에서 접속하는 것과 어떤 차이일까?


왼쪽이 미국 심카드가 장착된 폰이고 오른쪽이 국내 안드로이드 폰(갤럭시)에서 접속한 마켓의 모습이다.
국내 서비스되는 안드로이드 폰으로는 유료가 나오지 않는다.


T-Store

현재 한국에서 안드로이드 폰의 유료 앱 마켓은 T-Store가 있다.



세로 해상도가 800인데, 정작 앱은 3-4개만이 화면에 나온다.(도대체!!!)



앱을 선택했을 때의 상세 화면



정액제를 사용하지 않았을 때에는 1KB당 3.0원이라는 무시무시한 경고가 있다.
캡춰한 화면의 앱(제시카 고메즈^___^)의 앱 크기가 5.1MB이니..

5.1 * 1024 = 약 5200KB가 나온다. 그러면 15,600원이 나온다.
요금 폭탄이라는 말이 괜히 생기는게 아니다.



T-Store의 무료 앱이다. 1위는 레이싱 걸로 유명한 김시향님의 앱!!!


 삼성Apps?



T-Store 하단부에 특이하게 삼성Apps가 있다.

그럼 삼성에서 출시한 기종만을 위한 Apps인듯 보인다. 조만간 HTC의 디자이어를 구해서 찾아봐야겠다.



과연 안드로이드가, 통신사마다 앱 스토어를 배타적으로 운영을 하고, 기기 제조사의 배타적인 앱 마켓이 난무한다면 어떻게 진화할 것인가?

사공은 많은데 죄다 동상이몽이로구나.
반응형
MyTouch에 HTC Hero 2.1 버전의 롬을 올렸다.

Open Eclair 1.3은 느리고 오류가 종종 나곤해서 이번에는 HTC의 Hero 2.1기반의 롬을 올렸다.

설치하고 나니, 속이 다 후련하다. 반응 속도도 빠르고 꽤 안정적이며 센스 UI도 훌륭하다.

처음 대기화면. 시간 부분을 아래로 슬라이드 하면 잠김이 풀린다.



처음 나오는 화면이다. 아마도 디자이어도 같은 센스UI를 사용하므로 상당부분 비슷할 것이다.



화면 하단부 왼쪽 버튼을 누르면 설치된 모든 프로그램이 나온다.
여기서 프로그램 아이콘을 오래 누르면 바탕화면에 솟컷을 만들 수 있다.



아이폰과는 다른 안드로이드 폰만의 매력이라면 위젯이 아닐까?
아래는 시계 위젯들이다.


다른 위젯들. (일정, 주식, 날씨)

총 7개의 바탕 화면을 사용할 수 있다.

특이하게도 바탕 화면 모아보기?? 기능이 있다.
바탕 화면을 멀티 터치로 축소시키면 나온다.



아래는 태스크 관련 화면이다. (태스크 전환, 태스크 킬러)



최근 안드로이드폰의 메모리 관련 이슈가 꽤 있다.
남아있는 램의 용량이 261메가 남아있다고 한다.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갑다 자바야~~ 눈물나게 그리웠다 Quick Fix!!!




- 국내 안드로이드 폰 첫 출시를 축하!!!
- 역시 예제는 헬로 월드!
- 그런데 T는 괜히 싫다는...(써보지도않고)
- 에뮬레이터는 너무 느리다.
- 역시 애플의 미학은 따라가기 어려울듯.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