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서의 번역이 아니라 한국 작가의 생각이 순수하게 한글로 투영된  책을 읽고 싶은 마음에 구입한 책.

순수 문학 작품을 읽고 나니 우리나라 한글이 얼마나 아름답게 사용될 수 있는지 새삼 깨닫게 된다. 그에 비해 인터넷이라는 곳은 직설적 토해놓은 언어 파편들이 얼마나 많은지...

8인의 작가들의 작품이 한 권에 실린지라 작가마다의 조금씩 다른 문체들을 느끼는 바도 색다르다.


나이가 나이인지라 주로 실 생활에서의 대화에 빠지지 않는게 결혼이고 그 이후의 생활들인데, 하나 기억에 남길만한 문장을 기록해본다.

'사랑하는 사람과 살지 못하는 고통보다 사랑하지 않는 사람에게 얽매여 사는 고통의 더 비인간적인 것으로 여기는 것 같아.'

가정폭력으로 인한 이혼을 경함한 주인공에게 독일로의 이주와 백색결혼을 제안하면서 나오는 문장이다.

반응형

'dail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디지털 SLR 카메라의 유혹  (2) 2007.03.10
Safari vs Opera vs Firefox  (0) 2007.03.07
이상 문학상 작품집 - 천사는 여기 머문다.  (0) 2007.03.04
강원도의 힘~!?  (0) 2007.03.04
Razors and Blades  (0) 2007.02.16
새 식구..  (0) 2007.02.16

+ Recent posts